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미국에서 한 어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힘이 실린  목소리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일흔이 넘으셨다고 했다. 
 
목소리만으로도 인생을 통달한 듯한 노련한 느낌을 받았다. 
미국 모처에서 식당을 운영하신다는 그분은 
독일파견 간호사였고, 
이후에 미국으로 건너오셨다. 
 
자녀 셋을 두었는데, 
큰 아들의 결혼 문제로 상담전화를 한 것이다.

그분의 아들은 미국 명문대를 졸업한
유명한 글로벌 기업에 근무하다가 그만두고
지금은 어머니 식당일을 돕고 있었다.
 
어머니의 설명으로는
H1 비자를 받았다가 지금은 불법체류 신분이라는 것이다.
 
미국 비자 체계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대학을 나와서 좋은 직장에 다녔던 전도유망한 젊은이가
불법체류자가 되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우리 아들 앞으로 집도 마련해놨어요.
참 성실하고 착한 아이인데...”

어머니의 목소리에는
아들에 대한 애잔한 마음이 담겨있었다.
 
그리고서 한가지 제안을 했다.

“사장님 미국에 오셔서 바쁘시겠지만,
우리 식당에 한번 오셔서 직접 아들애 보시고 소개할 수 있는지
판단해주시면 안될까요?”

손님인 것처럼
식사하고 계산하면 나중에 돈을 돌려주겠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젊은 시절을 불살랐고,
미국에서 노년을 보내는 분은
산전수전 겪으면서 적극적이고 당당하게 인생을 사셨지만,
자식을 놓고서는 그저 평범한 어머니일 수밖에 없었다.
 
일단 어머니와
아들을 한번 만나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말에 시간을 내서
미국에 근무하는 매니저 2명과 함께
어머니의 식당에 갔다.
 
내가 눈인사를 하자,
어머니는 ‘진짜 왔네!’하는 놀라는 표정이었다.
 
여느 손님처럼
자연스럽게 음식을 주문하자
아들이 일하는 모습을 보라는
자리를 피해주었다.
 
아들은 건강하고
평범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언뜻언뜻
보이는 표정은 그리 밝지만은 않았다.
 
아들의
학력, 가정환경, 스타일 등을 보면
한국에서 태어났으면 결혼상대로 손색이 없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그의 현실은
22 미국생활로 거의 미국사람이 되었는데도
불법체류자라는 것이다.
 
28불에 2불을
팁통에  계산하고 식당을 나왔다.
뒤따라나온 어머니가 돈을 돌려주려고 했지만,
받지 않았다.

그리고 며칠이 흘렀다.

아들의 상황은 힘들다.
그렇다고 한국에 온다고 해서 있는 일도 없다.
어떻게든 미국에 있어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그렇다면 그의 최선은 무엇일까?
나는 아직 생각 중이다.
결론을 쉽게 내릴 없는 만남이었다.
 
웅진 올림


22 year stay in the States and an illegal alien

The phone rang, and I responded, hello! A woman over 70 years old called me, and the voice was impressive. I could tell that this woman had taken the brunt of life by herself. She told me that she is currently managing a restaurant in the States, and that she was a Korean nurse employed in West Germany. 

She has 3 children, and called me to get counsel about the marriage of her eldest son. Her son graduated from a well-known university, and worked in a global enterprise. He is, however, now helping his mother in the restaurant. She told me that her son got H1 visa times ago, and now he is in an illegal status. I do not know how the American visa is granted exactly. I could not understand, however, why such a man with a college degree and professional career should be in illegal status.

She said, ” I have already bought a home for him. He is such a good man.” Her voice has kind of melancholic tone. She proposed a plan to me. She said,” Would you, sir, come to my restaurant to see my son, and tell me if you could arrange a marriage?” She promised me that she would return the expense afterwards if I could simply pretend to be one of the daily customers in that restaurant.

She was born in Korea, spent her youth as a nurse in Germany, and is now an old woman in the States. She spent her youth positively by taking the brunt of life, but could be only a “mother” in front of her son’s destiny.

I decided to meet that man once. I have been to the restaurant with 2 couple managers in a weekend. When I entered saying “hello,” the mother was surprised, and murmured, “You’ve really come.” As I ordered food, she disappeared intentionally to let us see her son working. The son looked healthy and normal. He looked, however, somewhat blue. If the son were in Korea, I think he would be a good husband with that kind of educational background and family. He is, however, an illegal alien even though he is all Americanized in the past 22 years.

I came out of the restaurant after paying $30.- dollars. The mother followed us right afterward and tried to reimburse but I did not get the money back.

And couple of days passed.

The son has hard time now. He has nothing to do even though he returns to Korea.
He is supposed to stay in the States. What’s best for him?

I am pondering over it. It was a meeting of difficult decision-making.

?

Title
  1.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등하는 남성-1편

    “대표님 생각은 어쩌세요? 아무래도 회사 쪽에서 소개하신 분과 잘되는 게 좋으시겠죠? 사업상….” “그렇게 결론 내시고 왜 저한테 물어보시는 거죠? 00님은 누가 소개한 것을 떠나서 제가 솔직하고 객관적으로 얘기해줄 거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요.”...
    Date2017.11.21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1
    Read More
  2.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부모 관심은 간섭 아닌 사랑   일본에서는 자녀 대신 부모들이 맞선을 보는 새로운 풍속도가 확산되고 있고, 중국에서는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공원 같은 공공장소에 자녀의 사진과 프로필을 적은 종이를 ...
    Date2017.11.20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1
    Read More
  3.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미국 맨하탄에 거주하는 76년생 A씨는 미국 명문 로스쿨 졸업한 변호사로 연봉 40만불을 받는다. 미국 LA에 거주하는 73년생 B씨는 내과 전문의로 연봉 30만불 이상이다. 72년생 C씨는 한국의 S대 교수로 인상도 좋고, 집안도 좋다. 캐나다 교포인 71년생...
    Date2017.11.15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17
    Read More
  4.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통계로 보는 해석남녀] 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결혼과 종교의 슬기로운 조화가 중요 한국은 종교백화점이라고 불릴 정도로 지배적 종교 없이 다양한 종교가 공존하고 있다. 그러므로 결혼과 종교의 문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결혼 1년차...
    Date2017.11.15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10
    Read More
  5.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액수!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축의금! 그 시절에는 보통 5천원, 많으면 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액수! S#1 197-80년대. 흔히 장례식이나 결혼식에 참석해서 내는 돈을 통틀어서 ‘부조금’이라고 한다. ‘부조’는 상부상조의 줄임말로 서로 의지하고 돕는다...
    Date2017.11.09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18
    Read More
  6.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통계로보는 해석남녀] 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32세의 직장인 K모씨는 얼마 전 아주 신선한 경험을 했다. 소개팅에 나간 그는 약속장소에 좀 일찍 나갔는데, 상대 여성이 먼저 나와 있더라는 것이다. 누구를 만나건 항상 약속시간 5분전에 나온다...
    Date2017.11.07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20
    Read More
  7.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깨진 남고여저 공식! 그 시절에는 남자는 여자보다 나이, 연봉 많았는데, 지금은 남녀 나이와 연봉 차이 줄고 있어 S#1 197-80년대. 남고여저. 남자는 높고, 여자는 낮다? 무슨 위험한 발언인가 했더니 바로 결혼한 남녀의 나...
    Date2017.11.02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7
    Read More
  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사무실 내 책상 앞에는 리스트가 몇장 붙어있다. 거기에는 결혼시켜야 할 회원들의 사진들이 빼곡하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혹시라도 그분들을 잊어버릴까 싶어 늘 보고 기억하라고 그렇게 한 것이다. “아무래도 결혼을 포기해야 할까 봅니다.” ...
    Date2017.11.01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10
    Read More
  9. 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선우 부설 한국 결혼문하 연구소는 최근 10년간 결혼에 성공한  초혼커플 4500쌍과 재혼에 성공한 커플  500쌍을 대상으로  최초의 만남일에서 결혼식을 올리기까지의 ...
    Date2017.10.30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28
    Read More
  10.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 독신으로!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 독신으로! S#1 197-80년대 그 시절은 노후대책의 개념이 아직 정립되지 않는 상태였고, 국민연금도 1980년대 후반에야 시작되었으니 결혼...
    Date2017.10.26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26
    Read More
  11. [이웅진의만남과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사윗감을 찾는 한 어머니와의 전화다. “나이는 서너살 터울이 좋을 거 같아요.” “직업은요? 특별히 선호하시는 직업이 있으신가요?” “공기업도 안정적일 것 같은데…. 직업을 일일이 따지진 않고요. 기왕이면 이공계 출신이 어떨까 싶네요. 기술이 있...
    Date2017.10.24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40
    Read More
  12.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남편에게 순종하라고? 女 가부장적 결혼관에 거부감 [통계로 본 해석남녀] 시댁 뿐 아니라 처가도 챙겨야 한다는 남성 많아 남성은 가정의 중심, 남편의 성공이 곧 아내의 성공, 딸은 출가외인. 우리 부모세대에서도 유지되던 전통적인 결혼관이다. 물론 이후...
    Date2017.10.24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45
    Read More
  13. No Image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만나고 보니..

    미국에서 한 어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힘이 실린  목소리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일흔이 넘으셨다고 했다.    목소리만으로도 인생을 통달한 듯한 노련한 느낌을 받았다.  미국 모처에서 식당을 운영하신다는 그분은  독일파견 간호사였고,  이후에 미국...
    Date2017.10.19 Category가정 Bycouple Views57
    Read More
  14.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 선우 CEO 이웅진 수작업으로 운영되던 결혼정보회사의 전산화는 그야말로 미지의 세계였고, 나는 아무도 걷지 않은 길을 처음 가는 개척자였다. 배우자 만남 분야의 새로운 영역에  길을 새로 내어 첫 발을 내...
    Date2017.10.18 Category선우이야기 Bycouple Views37
    Read More
  15.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미국에서 만남 주선을 하면서 큰 차이를 느끼는 부분이 있다.   미국에는 데이팅 회사들만 있는데, 여기서는 만남상대만 연결해주고, 나머지는 각자가 알아서 한다. 미국은 서로 느낌을 갖고 만나는 것에  익숙한데, 한...
    Date2017.10.18 Category가정 Bycouple Views67
    Read More
  1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가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가 미국에서 중매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  13년이다.한국에서는 26년을 하고 이다 그동안 많은 커플들이 만나고, 결혼하는 것을 보면서 (미국 1100여명 ,한국  3만여명) 결혼에 대해 한국인들만이 갖는 정서와 문화...
    Date2017.10.18 Category가정 Bycouple Views54
    Read More
  17. [결혼문화연구소]6개월 이상 교제하고도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

    ◆ 조사 목적 연인과 6개월 이상 교제하였으나 헤어진 경험이 있는 미혼남녀를 238명 (*남성 117명 여성 121명 )을  대상으로,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를 알아보고자 함 ◆ 조사 결과 연인과 6개월 이상 교제하였으나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미혼남녀를 대상으...
    Date2017.10.17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79
    Read More
  18.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언젠가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남성 2명이 함께 회원가입을 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두 남성과 몇차례 얘기를 나눠본 결과, 성격 면에서 일종의 역전현상이 있었다. A는 다소 무뚝뚝하고 ...
    Date2017.10.16 Category이성미의 밀당남녀 Bycouple Views72
    Read More
  19. [결혼방정식]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S#1 197-80년대 소개를 주선한 친구가 약속장소를 잡았다.     “종로3가에 있는 00다방에서...” 1980년대는 바야흐로 ...
    Date2017.10.12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80
    Read More
  20. [선우스토리25] 회원관리시스템 헤라(HERA)의 탄생

    회원관리시스템 헤라(HERA)의 탄생 -선우CEO 이웅진 내부 회원관리시스템 헤라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속된 말로 눈물 없이는 할 수 없는 사연과 사건의 연속이었다. 헤라는 대기업에서 수백억을 투자해도 만들까 말까한 대단한 프로그램이었다. 내가 한 일은 ...
    Date2017.10.12 Category선우이야기 Bycouple Views1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Next ›
/ 1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