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1129.png



“내가 보기에 00님은 이성적으로는 처음 만난 그분을 선택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만, 심정적으로는 교회 그분에게 끌리고 있어 보여요. 양쪽 다 나름대로 이유가 있는 것이어서 결정하는 게 쉽지는 않을 거예요. 결혼상대를 결정할 때 초혼녀, 이혼녀, 이런 경계는 허물고, 그 사람 자체를 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제가 초혼인데, 이혼녀라는 결혼경력을 전혀 신경 안 쓸 수는 없잖아요….”
“그렇긴 하죠. 중요한 건 초혼녀, 이혼녀라는 전제가 그 사람을 설명하는데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거죠. 초혼녀이기 때문에 이렇고, 이혼녀이기 때문에 이렇고, 그렇지는 않으니까요. 초혼, 이혼, 이런 걸 떠나서 자꾸 만나고 싶고, 만나면 좋고, 이런 분은 누구예요?
“그건…….”
“교회 그분인가요? 같은 남자로서 공감하는 게 있어서 알 수 있어요.”

 


8-90년대만 해도 초혼남과 재혼녀의 결혼은 신기하고 별난 일이었다. 이후 2000년대에 들어오면서 그 비율은 점점 증가했지만, 그때도 여전히 희소성이 있었다. 결혼문화의 변화를 20년 주기로 보면 지난 20년은 문화의 뿌리부터 뒤집히는 핵폭발이 일어났다고 볼 수 있다. 그러면서 새로운 질서가 자리 잡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초혼과 재혼의 경계가 없어지고 있고, 어느 순간 초혼남과 재혼녀의 결혼은 우리 결혼문화의 한 부분이 되어 있었다.

 

 


아직 완성단계는 아니지만, 우리는 더 이상 초혼남과 재혼녀의 결혼을 색안경을 끼고 본다거나 왜곡하지 않고, 평범한 남자와 여자의 사랑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런 현상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물론 평생 1명의 배우자, 혹은 파트너와 살면 좋겠지만, 감정이란 건 변하게 마련이고, 살다 보면 변수가 많은데, 그런 상황에서 1번의 결혼이라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혀서 원치 않는 인생을 사는 건 불행한 일이다.

“그럼…. 대표님은 교회 그분과 만나는 게 좋다고 생각하세요?”
“내 생각이 중요한 건 아니죠. 우리 사회에 이혼에 대한 편견이 얼마나 많아요. 이혼한 사람치고 괜찮은 사람 없다느니, 뭔가 잘못한 게 있으니 이혼을 했지, 그 과정에서 분명히 성격이 비뚤어졌을 거야…. 이런 생각에 얽매이지 말고, 그 사람만을 보고 생각해보면 좋겠다는 겁니다. 정말 결혼상대로서 중요한 부분이 그분에게 있다면 나머지는 감당해 나가야죠.”
“소개해주신 그분도 만나면서 고치다 보면 나아지지 않을까요?”
 

현재 모습보다 결혼하면 나아질 거라는 것은 어찌 보면 환상이죠. 지금이 아니면 나중도 아닌 거죠. 결혼하면 무슨 벼락을 맞는 것도 아니고, 어떻게 확 바뀌겠어요? 나는 이혼녀인 그녀를 만나보라고 말하고 있었다. 20대 후반에, 아직 결혼도 안 한 여성들도 많은데, 그 나이에 벌써 이혼녀가 된 데는 분명히 사연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만일 그녀가 그런 상처와 실패에 굴하지 않고, 씩씩하고 당당하게 사는 사람이라면, 만나볼 여지가 충분하다는 게 내 생각이다.”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는 모른다. 하지만 그가 주변 시선이나 사회적 편견에 흔들리지 않는 의지가 강한 사람이라면 용기있는 선택을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본다.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

Title
  1. No Image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수백만불 건물 상속자가 직업이 없다고 퇴짜맞은 사연

    수백만불 건물 상속자가 직업이 없다고 퇴짜맞은 사연 미국에서 많은 상담을 하면서  같은 한국계라도 미국과 한국에 사는 젊은 세대는 결혼에  대한 생각에서 차이가 있다는 것을 느낀다. 특히, 여성들에게 좋은 배우자로 인식되는 남성의 요건을 보면  그 ...
    Date2017.11.29 Category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Bycouple Views42
    Read More
  2. No Image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결혼의 거리가 없어진다.

    결혼의 거리가 없어진다. 11월에 82년생 미모의 강남사는 여성이 배우자를 만나러 미국에 온다. 건강하고,  스타일  좋고 피부가 고운 건강 미인이다.  이목구비가 또렷해서 얼핏보면 성형미인 같다고 느낄 정도인데,  실제는 칼 한번 대지 않은 자연 미인이...
    Date2017.11.29 Category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Bycouple Views41
    Read More
  3.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등하는 남성-2편

    “내가 보기에 00님은 이성적으로는 처음 만난 그분을 선택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만, 심정적으로는 교회 그분에게 끌리고 있어 보여요. 양쪽 다 나름대로 이유가 있는 것이어서 결정하는 게 쉽지는 않을 거예요. 결혼상대를 결정할 때 초혼녀, 이혼녀, ...
    Date2017.11.28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71
    Read More
  4. [결혼문화연구소]일찍 결혼하는 게 남는 장사 결혼비용 매년 609만원씩 늘어

    [통계로 본 해석남녀] 새신랑 연소득 평균 227만원씩 증가 나이 어릴수록 다자녀 원해 남자의 결혼연령이 한 살 늦어질 때마다 평균 결혼비용 609만원씩 증가 하고, 수입은 227만원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부설 한국 결...
    Date2017.11.27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39
    Read More
  5.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등하는 남성-1편

    “대표님 생각은 어쩌세요? 아무래도 회사 쪽에서 소개하신 분과 잘되는 게 좋으시겠죠? 사업상….” “그렇게 결론 내시고 왜 저한테 물어보시는 거죠? 00님은 누가 소개한 것을 떠나서 제가 솔직하고 객관적으로 얘기해줄 거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요.”...
    Date2017.11.21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47
    Read More
  6.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부모 관심은 간섭 아닌 사랑   일본에서는 자녀 대신 부모들이 맞선을 보는 새로운 풍속도가 확산되고 있고, 중국에서는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공원 같은 공공장소에 자녀의 사진과 프로필을 적은 종이를 ...
    Date2017.11.20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42
    Read More
  7.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미국 맨하탄에 거주하는 76년생 A씨는 미국 명문 로스쿨 졸업한 변호사로 연봉 40만불을 받는다. 미국 LA에 거주하는 73년생 B씨는 내과 전문의로 연봉 30만불 이상이다. 72년생 C씨는 한국의 S대 교수로 인상도 좋고, 집안도 좋다. 캐나다 교포인 71년생...
    Date2017.11.15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55
    Read More
  8.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통계로 보는 해석남녀] 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결혼과 종교의 슬기로운 조화가 중요 한국은 종교백화점이라고 불릴 정도로 지배적 종교 없이 다양한 종교가 공존하고 있다. 그러므로 결혼과 종교의 문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결혼 1년차...
    Date2017.11.15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45
    Read More
  9.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액수!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축의금! 그 시절에는 보통 5천원, 많으면 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액수! S#1 197-80년대. 흔히 장례식이나 결혼식에 참석해서 내는 돈을 통틀어서 ‘부조금’이라고 한다. ‘부조’는 상부상조의 줄임말로 서로 의지하고 돕는다...
    Date2017.11.09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57
    Read More
  10.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통계로보는 해석남녀] 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32세의 직장인 K모씨는 얼마 전 아주 신선한 경험을 했다. 소개팅에 나간 그는 약속장소에 좀 일찍 나갔는데, 상대 여성이 먼저 나와 있더라는 것이다. 누구를 만나건 항상 약속시간 5분전에 나온다...
    Date2017.11.07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46
    Read More
  11.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깨진 남고여저 공식! 그 시절에는 남자는 여자보다 나이, 연봉 많았는데, 지금은 남녀 나이와 연봉 차이 줄고 있어 S#1 197-80년대. 남고여저. 남자는 높고, 여자는 낮다? 무슨 위험한 발언인가 했더니 바로 결혼한 남녀의 나...
    Date2017.11.02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38
    Read More
  12.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사무실 내 책상 앞에는 리스트가 몇장 붙어있다. 거기에는 결혼시켜야 할 회원들의 사진들이 빼곡하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혹시라도 그분들을 잊어버릴까 싶어 늘 보고 기억하라고 그렇게 한 것이다. “아무래도 결혼을 포기해야 할까 봅니다.” ...
    Date2017.11.01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37
    Read More
  13. 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선우 부설 한국 결혼문하 연구소는 최근 10년간 결혼에 성공한  초혼커플 4500쌍과 재혼에 성공한 커플  500쌍을 대상으로  최초의 만남일에서 결혼식을 올리기까지의 ...
    Date2017.10.30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53
    Read More
  14.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 독신으로!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 독신으로! S#1 197-80년대 그 시절은 노후대책의 개념이 아직 정립되지 않는 상태였고, 국민연금도 1980년대 후반에야 시작되었으니 결혼...
    Date2017.10.26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53
    Read More
  15. [이웅진의만남과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사윗감을 찾는 한 어머니와의 전화다. “나이는 서너살 터울이 좋을 거 같아요.” “직업은요? 특별히 선호하시는 직업이 있으신가요?” “공기업도 안정적일 것 같은데…. 직업을 일일이 따지진 않고요. 기왕이면 이공계 출신이 어떨까 싶네요. 기술이 있...
    Date2017.10.24 Category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Bycouple Views67
    Read More
  16.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남편에게 순종하라고? 女 가부장적 결혼관에 거부감 [통계로 본 해석남녀] 시댁 뿐 아니라 처가도 챙겨야 한다는 남성 많아 남성은 가정의 중심, 남편의 성공이 곧 아내의 성공, 딸은 출가외인. 우리 부모세대에서도 유지되던 전통적인 결혼관이다. 물론 이후...
    Date2017.10.24 Category결혼문화연구소 Bycouple Views82
    Read More
  17. No Image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만나고 보니..

    미국에서 한 어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힘이 실린  목소리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일흔이 넘으셨다고 했다.    목소리만으로도 인생을 통달한 듯한 노련한 느낌을 받았다.  미국 모처에서 식당을 운영하신다는 그분은  독일파견 간호사였고,  이후에 미국...
    Date2017.10.19 Category가정 Bycouple Views74
    Read More
  18.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 선우 CEO 이웅진 수작업으로 운영되던 결혼정보회사의 전산화는 그야말로 미지의 세계였고, 나는 아무도 걷지 않은 길을 처음 가는 개척자였다. 배우자 만남 분야의 새로운 영역에  길을 새로 내어 첫 발을 내...
    Date2017.10.18 Category선우이야기 Bycouple Views48
    Read More
  1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미국에서 만남 주선을 하면서 큰 차이를 느끼는 부분이 있다.   미국에는 데이팅 회사들만 있는데, 여기서는 만남상대만 연결해주고, 나머지는 각자가 알아서 한다. 미국은 서로 느낌을 갖고 만나는 것에  익숙한데, 한...
    Date2017.10.18 Category가정 Bycouple Views104
    Read More
  20.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가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가 미국에서 중매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  13년이다.한국에서는 26년을 하고 이다 그동안 많은 커플들이 만나고, 결혼하는 것을 보면서 (미국 1100여명 ,한국  3만여명) 결혼에 대해 한국인들만이 갖는 정서와 문화...
    Date2017.10.18 Category가정 Bycouple Views7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